김지원: LEMON

2022.04.28 ▶ 2022.05.26

PKM 갤러리

서울 종로구 삼청로7길 40 (삼청동, 피케이엠 갤러리)

Map
  • 김지원

    레몬 l 2021. Oil on linen, 112x145.5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PKM Gallery.

  • 김지원

    맨드라미 Mendrami 2021. Oil on linen, 100x100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PKM Gallery

  • 김지원

    하염없는 물줄기 infinite stream of water 2019. Oil on linen, 100x100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PKM Gallery

  • 김지원

    전시전경

  • 김지원

    전시전경 LEMON at PKM+. Courtesy of PKM Gallery

  • 김지원

    전시전경 LEMON at PKM+. Courtesy of PKM Gallery

Press Release

PKM 갤러리는 4월 28일부터 5월 26일까지 오랜 시간 ‘그리기’라는 미적 행위에 매진하여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해 온 김지원(b.1961)의 개인전 «LEMON»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의 트레이드 마크가 된 <맨드라미> 연작을 포함하여 <레몬> <모든 형태 있는 것은 사라진다> <하염없는 물줄기> <풍경화> 등 50여 점의 페인팅이 갤러리 전관에 걸쳐 풍성하게 소개된다.

김지원은 자신이 믿고 있는 매체인 ‘회화’에 천착하여, 대상을 단순히 재현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대상과의 거리를 좁히거나 넓히는 능동적인 과정을 통하여 대상의 숨은 본질들을 표현해왔다. 끊임없는 관찰과 탐험으로 인해 작가를 둘러싼 일상과 사회는 캔버스 화면 속 또 다른 현실로 구현된다. 독특한 색채의 조합, 형상과 추상의 경계를 유희하는 형태, 거칠면서도 성근 표면의 질감은 이러한 작가의 조형 여정을 여실히 드러내며, 그 강렬한 에너지와 서정적인 아름다움으로 감상자를 초대한다.

«LEMON» 은 김지원이 지난 5년여 동안 창작한 다섯 종류의 회화 신작들을 엄선하여 선보이는 자리다. 전시의 서로 다른 연작들을 잇는 키워드는 ‘산탄’의 이미지이다. ‘레몬’이라는 과일이 노란색의 상큼함과 톡 쏘는 과즙으로 신경을 건드리듯이, 무기력한 현시대에 우리의 감각을 터져 오르는 이미지들로 깨워 보자는 것이다.

갤러리 본관에 전시되는 <맨드라미>에서는 붓과 쇠 주걱으로 짓이긴 유화 물감, 묽은 안료와 안료의 찌꺼기, 흩뿌려진 기름 방울 사이로 꽃이 자라고 소멸한다. 이 연작은 작업실 뜰에 뿌린 한 줌 씨에서 솟아나 한여름 뜨거운 해를 머리에 인 채 이글거리다 후드득 사그라지는 맨드라미의 생사를 그려낸 작업으로, 화려함 이면에는 독사와 같은 욕망이 잠재한다. 이 동물적인 식물이 거침없이 피어난 전시 공간에 <레몬>의 상큼함이 부유한다. 대기를 소독하듯이, 늘어진 신경을 건드리듯이, 맥없는 현시점에 탄산음료와 같은 각성의 단잔을 관람객에게 불쑥 권하고 있는 것이다. <레몬> 연작의 일부는 김지원이 오랜 기간 수집하여 스튜디오 한 켠에 보관해 온 액자 틀에 프레이밍 되었다.

한편 별관의 <모든 형태 있는 것은 사라진다>는 ‘레몬’의 발랄함과 상반되는 지점의 연작으로, 작가가 마당에서 모닥불을 피우며 한 무망한 생각에서 비롯되었다. 모든 것을 태워버리는 불은 유형의 것을 사라지게 하면서도, 이를 정신과 같은 다른 무형의 것으로 소생시킨다는 점에서 역설적이다. 이 연작의 화면 속 흩어지는 불씨가 바람을 타고 날아오르는 형국이라면, 함께 설치된 <풍경화> 안 엉겨있는 풀들과 계곡의 물길은 바람을 따라 생동한다. 작가가 작업실과 집 주변을 산책하면서 만난 정경이 화면 위 풍경화가 되었다.

실로 김지원은 풍경, 즉 바람이 이는 경치風景를 화면에 담아내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불교 숫타니파타 경전의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이라는 문구처럼, 무형의 바람은 잡힐 듯 잡히지 않았고 이를 붙잡으려는 불가능에의 도전은 결국 그가 작업을 이어 나갈 수 있는 하나의 동력이 되었다. 동일선상에서 그려진 <하염없는 물줄기>에서는 쏟아지는 물방울을 통해 바람이 형상화된다. 분수가 평온한 도시 환경에 활기를 주는 기제인 것처럼, 작품 속 분수의 흩날리는 수적들은 화면 너머의 건조한 전시 공간으로 흐트러지며 관람자의 일상에 생기를 불어넣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여지는 다섯 개의 회화 연작은 김지원이 작업 시 언제든지 드나들기 위해 설정한 ‘놀이터’들 중 일부이다. 다양한 주제의 놀이터들 사이에서 작가는 큰 캔버스에서 작은 캔버스로, 이 연작에서 다른 연작으로 이동하는 날마다의 작업을 수행하였고, 그 여일함의 결실이 이번 전시를 통해 가감 없이 펼쳐지고 있다.

작가 김지원은 인하대학교와 프랑크푸르트 국립조형 미술학교를 졸업했다. 금호미술관, 대구미술관, 하이트 컬렉션, 대안공간 풀에서의 개인전 및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부산시립미술관, 아르코미술관, 국립대만미술관, 주영한국문화원의 단체전 등 국내외 정상급 미술 기관에서 다수의 전시를 가졌다. 그는 1983년과 1986년 중앙미술대상에서 특선을 차지한 바 있으며 2014년에는 제15회 이인성 미술상을 수여 받았다. 그의 작품은 삼성미술관 리움, 아트선재센터, 소마미술관, JTBC 등에 영구 소장되어 있다. 현재 김지원은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PKM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LEMON, a solo exhibition by Kim Jiwon (b.1961) who has been extensively exploring the aesthetic act of ‘painting’ and building a unique artistic world for a long period of time, from April 28th to May 26th. Including the Mendrami series which became the artist’s trademark, the exhibition features more than 50 pieces from the lemon, everything with a form vanishes, infinite stream of water, and landscape painting series, which are displayed throughout the entire gallery spaces.

By delving into the medium of ‘painting’ which he wholeheartedly trusts, Kim Jiwon has been expressing the hidden essence of the object at study through an active process of approaching or distancing himself from the object, instead of simply replicating it. Through a constant observation and exploration, Kim translates the everyday life and the world surrounding the artist onto canvases as an alternate reality. The unique combination of colors, the images that oscillate between the boundaries of the figurative and the abstract, and the rough yet sparse texture on the surface clearly reveal Kim’s artistic journey, inviting the viewers with its intense energy and lyrical beauty.

LEMON is an exhibition where Kim Jiwon’s carefully selected new works from his five painting series, produced over the past 5 years, are showcased. The keyword that connects all these different series is the image of ‘buckshot’. Just as the fruit ‘lemon’ tingles our nerves with its fresh yellow color and its tangy flavor of the juice, the exhibition aims to awaken our senses in this period of lethargy with these popping images.

In the Mendrami series, displayed in the main gallery, flowers bloom and wither within the oil paints that were smeared with brushes and iron spatulas, diluted pigments and residues of the pigments, and scattered oil droplets. This series depicts the life and death of a cockscomb, which sprouts from a handful of seeds scattered in the yard of the artist studio, takes a few moments of glory under the blazing sun in the summer, all to splatter and disappear quickly. On the other side of its splendor lies an insatiable desire like a poisonous snake. Around the gallery space where this animal-like plant is spurting aggressively, lemon floats with its freshness. Just like disinfecting the atmosphere or reviving one’s nerve, Kim is offering the viewers a stimulant drink like soda in these times of lack of vitality. The artist has assembled some pieces from the lemon series in readymade frames that were kept in a corner of his studio for a long time.

Meanwhile, the everything with a form vanishes series in the annex is a direct contradiction to the liveliness of the lemon series and originated from the aspirational thoughts Kim Jiwon had in front of a firepit in his yard. It is paradoxical how fire, which burns everything, can make tangible things disappear but resuscitate intangible matter such as the spirit. As the embers scattered in the series are flying up in the wind, the tangled grass and the streams of valley in the landscape painting series are moving along with the breeze. The scenery that the artist encountered by walking around the studio and his house became the landscape painting on the screen.

Indeed, Kim Jiwon said he is trying to capture the landscape, that is the wind-swept scenery in Korea, on the screen. However, as the saying from the Buddhist scripture Sutta Nipata, “like the wind not caught in a net,” the formless wind could not be captured and this impossible challenge eventually became one of the driving forces for the artist to continue his work. Aligned with this sense, the wind is realized by the pouring water droplets in the infinite stream of water series. Just as a water fountain is a mechanism for revitalizing a serene urban environment, the splashing waterdrops are spread beyond the screen and into the dry exhibition space, bringing liveliness to the daily life of the spectators.

The five painting series that are shown in this exhibition are some of the ‘playgrounds’ set up by Kim Jiwon to come and go at any time while working. Among the different themes of playgrounds, the artist carried out tasks day by day, moving from large to small canvases, from one series to another, and the fruits of his consistent works are unfolded through this exhibition.

Kim Jiwon graduated from Inha University and the State Academy of Fine Arts Städelschule, Frankfurt, Germany. The artist held numerous exhibitions at major domestic and international art institutions including solo exhibitions at Kumho Museum of Art, Daegu Art Museum, The Hite Collection, and Art Space Pool, as well as group exhibitions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Museum of Art, Busan Museum of Art, ARKO Art Center, National Taiwan Museum of Fine Arts, and Korean Cultural Centre in the UK. Kim received a special recognition from the Joongang Fine Arts Prize in 1983 and 1986 and was awarded the 15th LEEINSUNG Art Prize in 2014. His works are permanently collected in Leeum, Art Sonje Center, Seoul Olympic Museum of Art, and JTBC, among other locations. Currently, Kim serves as the Dean of Fine Arts at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전시제목김지원: LEMON

전시기간2022.04.28(목) - 2022.05.26(목)

참여작가 김지원

관람시간10:00am - 06:00pm

휴관일월요일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PKM 갤러리 PKM Gallery (서울 종로구 삼청로7길 40 (삼청동, 피케이엠 갤러리) )

연락처02-734-9467

Artists in This Show

김지원(Kim Ji-Won)

1961년 경기도 과천출생

PKM 갤러리(PKM Gallery) Shows on Mu:um

Current Shows

화살표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