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산의 신

2019.05.15 ▶ 2019.05.25

장은선갤러리

서울 종로구 운니동 19

Map

초대일시ㅣ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04:00pm - 06:00pm

  • FROST

    캔버스에아크릴, 80x100cm, 2019

  • 화호

    캔버스에 아크릴, 65x100cm, 2019

  • 마녀

    캔버스에 아크릴, 80x100cm, 2019

  • 기다리는 마음

    캔버스에 아크릴, 65x100cm, 2019

  • 테무진

    캔버스에 아크릴, 45x53cm, 2019

  • 어린마녀들

    캔버스에 아크릴, 97x130cm, 2019

Press Release

서양화가 마리켓의 본명은 박은경이다.
고양이 그림의 독보적인 존재 마리캣 작가의 신비롭고 몽환적인 전시“겨울산의 신”.은 오랫동안 고양이를 주제로 고양이에 대한 자신만의 해석과 작업방식으로 보다 치밀하고 섬세한 붓터치를 담아 나날이 진행하며 성장해왔다.

이전의 작업들이 애완묘의 고양이를 표현해왔다면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야생을 누비는 동물의 神 고양이’를 선보인다. 작가는 “겨울산의 신” 전시를 통해 자연신화를 만드는 꿈에 다가갈 수 있었다고 말한다. 작가가 이야기하는 겨울산의 고양이는 우리가 알던 마냥 귀여운 고양이들과는 확연히 다른 설표의 모습이다

10년 가까이 4월까지도 눈이 내리는 대관령의 산 속에서 머물고 있는 마리켓작가의 고양이는 차가운 야생의 세계로 향하고 있다. 작품 속 고양이의 새파란 눈동자 속에서 차갑고 깨끗한 대관령의 하늘이 담겨있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혹독한 겨울을 이겨낸 푸른 눈빛에서는 생명의 의지가 비쳐지며, 설원의 풍경 속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존재로 인식된다. 작가는 “겨울산의 신”의 존재로써의 고양이를 위해 수묵담채화를 그리듯 아크릴 물감을 아주 묽게 희석하여 수많은 붓질로 톤을 쌓아나가는 방식을 택했다. 또한, 주인공인 고양이 뿐 아니라 배경표현에도 집중하여, 고양이를 둘러싸고 있는 미묘한 속삭임 같은 눈안개와 설원의 풍경을 동양적인 기법으로 묘사하고 있다. 서양화가가 서양화 재료를 사용하여 동양적인 느낌을 담은 작품들은 동도서기(東道西器)의 깊이있고 섬세한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나뭇잎이 푸르러지는 늦은 봄에 추운겨울을 이겨낸 “겨울산의 신”고양이에게서 그 차갑고 강한 생명의 힘을 전해 받을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강하고 아름다운 존재들을 담아낸 마리캣 작가의 작품 30여점을 장은선갤러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마리캣작가는 서울대학교 산업디자인과를 졸업하고 2010년 장은선갤러리초대전 등 10여회의 개인전을 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다수의 아트페어에도 참가하고 있다.

전시제목겨울산의 신

전시기간2019.05.15(수) - 2019.05.25(토)

참여작가 마리캣

초대일시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04:00pm - 06:00pm

관람시간11:00am - 06:00pm

휴관일일요일 휴관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장은선갤러리 Jang Eun Sun Gallery (서울 종로구 운니동 19 )

연락처02-730-3533

Artists in This Show

장은선갤러리(Jang Eun Sun Gallery) Shows on Mu:um

Current Shows

화살표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