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바람에 화답하다

2019.03.27 ▶ 2019.04.01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1-1 (관훈동, 인사가나아트센터)

Map
  • 봄바람에 화답하다

    149x210cm, 장지에 수묵담채 아크릴릭, 2019

  • 봄 뜻

    48x69.5cm, 화선지에 수묵담채, 아크릴릭, 2019

  • 내 안의 행복

    46x70cm, 한지에 수묵담채 아크릴릭, 2019

  • 향기로 전하는 봄

    84x149cm, 장지에 수묵담채, 아크릴릭, 2019

  • 매화

    106x148cm, 장지에 수묵담채, 아크릴릭, 2019

  • 봄의 향기

    52x69cm, 한지에 수묵담채, 아크릴릭, 2019

Press Release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에서는 2019년 3월 27일(수)부터 4월 1일(월)까지 ‘김수나 개인전’이 열린다.

작가는 원광대학교 미술대학 서예과 석사과정을 졸업했으며, 이번 전시는 6번째 개인전이다. 2008 한국의 빛(이태리 밀라노 초대전), 원광대학교 서예학과 창립 20주년 기념전, 전라북도 초대작가전, 향토작가 발굴 프로젝트(군산시청), 한․중 교류전(중국 연태박물관), 청춘의 농담(한국서예의 미래전, 예술의 전당) 등 다수의 기획초대전에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대한민국 미술대전 문인화 대상, 월간서예대전 대상,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 입선 등을 수상하였다. 전라남도 미술대전, 남도 서예 문인화대전 심사위원 등을 역임하였고, 현재는 대한민국 미술대전, 월간서예대전, 전라북도 미술대전, 추사위호대회, 한국전통문화예술진흥협회에서 초대작가로 활동하며 군산대학교 평생교육원 캘리그라피와 먹그림, 서예, 문인화 전담교수를 맡고 있다.

여기저기 꽃이 보이고, 꽃향기가 나는 계절 봄이 되었다. 봄바람에 꽃구경을 하다 보니 바삐 움직이는 자연에 비해 나 자신은 어떤 꽃을 피우고 있는지를 묻게 되는 순간이 온다. 이 봄 가장 먼저 피어나는 매화는 경이로울 정도로 아름답다. 그 아름답고 화려함은 겨우내 혹독한 추위 속에서도 뿌리가 생명을 부둥켜안고 지켜낸 결과이다. 견딤 없이 피는 꽃은 없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인고의 소산인 꽃의 아름다움과 화려함은 그리 오래가지 않는다.

사람들은 활짝 핀 아름다운 꽃에게만 눈길을 준다. 하지만 꽃은 피우기만 하면 끝나는 것이 아니다. 진정 꽃이 되려면 아름답게 피어나는 꽃봉오리만큼이나 시들어가는 꽃의 아픔도 함께 껴안을 수 있어야 한다. 그 시듦을 견뎌내는 꽃에서 우리는 진정한 성숙을 배우게 된다. 지난 겨울 작가는 자신만의 꽃을 피우기 위해 붓을 들었다. 때때로 찾아오는 좌절, 불안, 절망 속에서도 어디선가 불어오는 따스한 봄바람이 희망으로 전달되어 작가를 다시 일으켜 세웠다.

서예는 많은 시간을 들여야 해서, 흔히들 느림의 미학이라고도 부른다. 가끔 어둠의 프레임 속에 나 자신을 가둘 때가 있다. 마음의 창 너머 부정적이고 암울한 시야가 좀처럼 걷어지지 않을 때, 이 때 먹을 갈면 맥박 수가 차분해지고 고민 같은 것이 사라지고 편안해진다. 이것이 작가가 생각하는 먹의 성질이다. 이제 그 프레임에서 벗어나 조금의 거리를 두고 바라보며 하얀 화선지에 첫 획을 그어본다. 사르르 번지는 느낌과 그 때 흡수되는 번짐이 사람에게 온화함과 포근한 느낌을 동시에 준다.

전시제목봄바람에 화답하다

전시기간2019.03.27(수) - 2019.04.01(월)

참여작가 김수나

관람시간10:00am - 07:00pm

휴관일없음

장르회화

관람료무료

장소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JEONBUK PROVINCE ART MUSEUM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1-1 (관훈동, 인사가나아트센터) )

연락처063-290-6871

Artists in This Show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JEONBUK PROVINCE ART MUSEUM) Shows on Mu:um

Current Shows

화살표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