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向後) 일루전

2019.01.03 ▶ 2019.01.19

금보성아트센터

서울 종로구 평창36길 20 (평창동)

Map
  • 작품

  • 작품

  • 작품

  • 작품

  • 작품

  • 작품

  • 작품

Press Release

향후(向後) 일루전

김영신의 조각 작품들은, 건축 분야에서 사용하는 더블 T 형태의 인더스트리얼 대들보들로 구성되어 있다. 기둥을 이루는 수직선, 건축의 뼈대를 이루는 수평선 및 바닥 등에서 더블 T 형태의 인더스트리얼 대들보 형상들을 보게 된다.
대들보의 주된 장점은 딱딱한 강성(剛性)과 매우 육중한 무게도 견뎌내는 힘에 있다. 그래서 대체로 대들보는 강철로 되어 있지만, 목재로 만들어지거나 플라스틱 또는 스테인레스로 된 경우도 있다. 하지만 김영신의 대들보는 종이로 된 대들보이다.

이 시점에서, 시각적인(표면적) 무게에 대한 인식/지각(知覺)의 영역을 들여다 보면, 김영신이 ‘크기-무게에 대한 엇갈린 인식’ 즉 ‘중량 관련 착시감’을 운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중량감을 느끼게 하는 물체의 부피 관련 시각적 인식에 영향력을 미치는 (감각적/시각적) 착시감을 …

같은 무게의 짐이 실린 소형 서류가방과 여행용 가방을 예로 들자면, 두 가방의 무게를 실제로 비교해 보라고 요청 받은 사람은 누구나 소형 서류가방이 더 무겁다는 생각을 하게 될 것이다. 이 같은 착각은, 인간의 예견력으로 설명될 수 있다. 여행용 대형가방을 보면, 우리 몸의 근육들은 무거운 물체를 들어올릴 준비를 한다. 그런데 이 여행가방이 예상보다 덜 무거울 경우, 우리에게 가볍다는 느낌을 줄 것이다. 반대로 소형 서류가방의 경우, 더 쉽게 들어 올릴 수 있다는 예견을 하기 때문에, 뜻밖에 여행용 대형가방만큼 무겁다는 사실을 체험하며 실제보다 더 무거운 것처럼 느끼게 되는 것이다.
요컨대, 김영신의 작품들은, 플라톤이 가정한 상황을 상기시켜 준다. 그 상황은, 외관의 허상 세계(감각 세계)와 실체적인 세계(관념 세계)에 대한 식별력에 관한 것이다. 플라톤은, 일루전(illusion)으로 인해 우리가 외관의 포로로 묶여 있다는 사실과, 영혼의 자유를 통해 우리는 외관의 포로된 상황을 벗어날 수 있다는 사실을 이해하게 해 준다.
결과적으로 일루전(illusion)은, 현실을 반영한 작품 또는 바람직스런 현실성을 표현한 작품을 토대로, 있는 그대로의 현실을 비판할 수 있게 해 주기도 한다. 일루전으로 인해 희망을 갖게 되고, 이 희망과 함께 사물의 질서를 변모케 하는 성향을 갖게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김영신 예술세계의 본질을 향해 들어가 보자. 그의 예술은, 자발적이든 아니든, 이 같은 ‘감각, 형상, 관념’의 유희에 동조하는 것을 전제로 한다.
일루전은 기쁨의 원천이다. 일루전은 우리가 바라는 바를 충족시켜 주고, 의식세계를 위한 질서와 의미, 지각(知覺) 및 지향성(志向性)을 창조한다. 일루전이 보완과 보상을 해 주기도 하고, 안정감을 느끼게 해 주며, 힘과 활기를 불어 넣기도 한다는 것이다. 삶은, 정체되어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어서는 안된다. 순응해 갈 줄 알아야 한다. 움직임, 그것이 삶이다. 우람스런 나무가, 바람과 함께 움직이는 것처럼.

김영신의 대들보들은 너무나 힘차고 단단해 보여서, 이 세상 전체의 무게를 거뜬히 견뎌낼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물론, 실제로는 그럴 리가 없다 종이로 된 대들보니까.
그의 대들보들은, 열(thermo)산업 문명의 불가피한 종말을 표현해 내고 있다. 그는, 기후변화, 인구증가 및 점증하는 천연자원 소비의 결과로 시작된 종말을 가정(假定)하고 있다. 김영신의 대들보들은 아무 것도 지탱해 내지 못한다. 아무런 저항력도 없는 것이다. 그의 대들보가 종이로 되어 있는 것은, 각자가 개인적으로 그리고 우리가 다함께, 지구라 불리우는 이 행성에 대한 관계성을 재정의하는 일이 긴급하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함이다. 끊임없이 계속 더 많이 쌓여 가기만 하는 이곳, 어떤 대들보라 하더라도 버텨낼 수가 없을 상황에 처할 이 행성. 김영신은, 대들보라는 그의 언어를 통해, 인류가 어떤 미래를 선택할지의 기로에 서 있다는 사실을 말해 주고 있다.

2018년 11월 파리에서 Gilles Bastianelli




Gilles Bastianelli
06 12 25 99 74

« L’illusion du futur »

Les sculptures de KIM Youg Shin sont composées de poutres industrielles en forme de double T en usage dans les domaines de la maçonnerie et de la construction. On les trouve aussi bien à la verticale en pilier, qu’à l’horizontale en charpente, ou en plancher. Le principal avantage de ces poutres réside dans leur rigidité et leur capacité à supporter des poids très lourds. Habituellement en acier elles peuvent aussi être en bois, en plastiques ou en inox. Les poutres de KIM sont en papier…

Nous entrons alors dans la perception des corps sur leur poids apparent. KIM joue de l'illusion taille-poids, ou illusion de poids. Une illusion visuelle et sensitive qui concerne l'influence de l'appréciation visuelle du volume d'un objet sur le ressenti de son poids.

En prenant deux récipients de tailles différentes, par exemple un attaché-case et une valise, chacune chargée de poids identique, toute personne à qui il sera demandé de comparer les poids de l’attaché-case et de la valise pensera que le plus petit sera le plus lourd. Cette illusion est explicable par notre capacité d'anticipation. Quand nous voyons la valise, nous préparons nos muscles à soulever un objet lourd. Si elle pèse moins lourd qu'attendu, la valise nous paraîtra légère. Au contraire, dans le cas de l’attaché-case que nous nous attendons à soulever plus facilement, l'on pensera qu’il est plus lourd que la valise qui pèse pourtant le même poids. Bref, les sculptures de KIM me font penser à la situation imaginée par Platon. Elle repose sur une distinction entre le monde trompeur des apparences, le monde sensible, et le vrai monde, le monde intelligible. Platon nous donne à comprendre que l'illusion nous retient prisonniers des apparences dont seule la liberté de l'esprit peut nous délivrer. Aussi l'illusion permet-elle de critiquer la réalité telle qu'elle est, à partir d'une représentation de la réalité ou telle qu'il serait désirable qu'elle soit. Elle rend ainsi l'espoir et avec lui la propension à transformer l'ordre des choses.

Nous entrons alors dans le vif de l’art de Kim. Il implique une adhésion volontaire ou involontaire à ce jeu de sensations, de formes, d'idées. L'illusion est source de jouissance. Elle donne une satisfaction par rapport au désir, elle crée un ordre, une signification, un sens, une orientation pour la conscience. Elle compense, elle récompense. Elle assure un sentiment de sécurité. Elle donne une force, un dynamisme. Il ne faut pas être statique dans la vie. Il faut savoir s'adapter. Le mouvement, c'est la vie. Comme les arbres qui sont massifs mais qui bougent avec le vent.

Les poutres de KIM Youg Shin ont l’air si puissantes, si résistantes, qu’elles semblent pouvoir soutenir le poids du monde. Bien-sur que non ! Les poutres de KIM sont une représentation formelle de la fin inéluctable de notre civilisation thermo-industrielle. KIM montre l’hypothèse du début de la fin, sous l’effet du changement climatique, de la croissance démographique et de la consommation accrue des ressources naturelles. Les poutres de KIM ne supportent rien. Elles n’ont aucune résistance. Elles sont en papier pour nous dire l’urgence de redéfinir notre rapport individuel et collectif à cette planète appelé Terre. Où nous nous entassons toujours plus nombreux et qu’aucune poutre ne pourra étayer. KIM Youg Shin, avec son langage des poutres, dit que l’humanité est face à des choix qui décideront de la possibilité d’un avenir.

Gilles Bastianelli, Paris, Novembre 2018

전시제목향후(向後) 일루전

전시기간2019.01.03(목) - 2019.01.19(토)

참여작가 김영신

관람시간11:00am - 06:00pm

휴관일일요일 휴관

장르설치

관람료무료

장소금보성아트센터 KumBoseong Art Center (서울 종로구 평창36길 20 (평창동) )

연락처02-396-8744

Artists in This Show

금보성아트센터(KumBoseong Art Center) Shows on Mu:um

Current Shows

화살표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