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자 개인전 - 내게온 풍경

2018.12.04 ▶ 2018.12.16

공간291

서울 종로구 통인동 124

Map

초대일시ㅣ 2018년 12월 04일 화요일 05:00pm - 07:00pm

  • 내게 온 풍경 #3

    Gelatin Silver Print_26cmX26cm_2018

  • 내게 온 풍경 #7

    Gelatin Silver Print_26cmX26cm_2018

  • 내게 온 풍경 #11

    Platinum&palladium print_22cmX22cm_2018

  • 내게 온 풍경 #13

    Platinum&palladium print_22cmX22cm_2018

Press Release

작업노트
내게온 풍경 - 김정자

요즘 세대를 ‘인증’세대라고 할 만큼 사진은 일상이 되었다.
누구든 쉽게 사진을 찍을 수 있고, 인화 또한 참 편리해졌다.
놀라운 디지털 시대에 우린 살고 있다.
화려한 사진 작품 속에 살다가 스티글리츠의 흑백 사진을 보게 되었다. 그 어떤 칼라 사진보다 화려했고, 묵직했고, 강렬했다.
그렇게 흑백 사진의 매력에 빠지게 되었다. 이 디지털 시대에 말이다.
흑백 사진은 어느 것 하나 쉬운 것, 편한 것이 없다.
디지털 카메라였으면 원하는 사진이 나올 때까지 찍고 또 찍어볼 수 있지만, 필름 카메라는 한 장, 한 장이 신중하다 못해 긴장까지 된다.
물 온도1°C, 현상시간 1초까지 조절해가며 인화해야만 한다.

인화가 끝나기 전까지 어떤 모습으로 작품을 만나게 될지 모르는 묘한 긴장감과 함께 흑백 필름의 아날로그 세계에 푹 빠지게 되었다.
그래서 어느 것 하나 온 마음과 정성이 들어가지 않은 것이 없다.
원하는 이미지가 어둠속에서 서서히 떠오르는 순간, 말로 표현하기 힘든 희열을 느낀다. 어떤 날은 너무 좋아 잠을 이루지 못하기도 하고,
또 다른 날은 너무 실망해 잠을 못 이룬다.
원하는 작품을 얻었을 때에는 내 삶이 꽉 채워진 느낌이다.

그 동안 주로 디지털 프로세스에 의존해 작업하다가,
흑백으로는 처음 발표하는 이 전시는
너무 소중해 꼭꼭 숨겨두고픈 보물을 내어 놓는 심정으로 열게 되었다. 고전방식인 Gelatin silver print와 Platinum&palladium print로 제작했고, 자연의 무한한 아름다운 풍경들을 담고 싶었다.
사진과 함께하는 삶의 여정에서 새로운 세상을 만난다는 것은 큰 축복이다.

전시제목김정자 개인전 - 내게온 풍경

전시기간2018.12.04(화) - 2018.12.16(일)

참여작가 김정자

초대일시2018년 12월 04일 화요일 05:00pm - 07:00pm

관람시간11:00am - 07:00pm

휴관일월요일 휴관

장르사진

관람료무료

장소공간291 (서울 종로구 통인동 124 )

주최협동조합사진공방

연락처02-395-0291

Artists in This Show

공간291() Shows on Mu:um

Current Shows

화살표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