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이야기 The Most Ordinary Stories

2018.07.05 ▶ 2018.08.19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종로구 북촌로5길 84 (소격동, 인곡빌딩)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Map
  • 가장 보통의 이야기 1 The Most Ordinary Stories 1

    2017~2018, Charcoal on paper, 161x131cm

  • 가장 보통의 이야기 6 The Most Ordinary Stories 6

    2017~2018, Charcoal on paper, 161x131cm

  • 가장 보통의 이야기 12 The Most Ordinary Stories 12

    2017~2018, Charcoal on paper, 161x131cm

  • 가장 보통의 이야기 15 The Most Ordinary Stories 15

    2017~2018, Charcoal on paper, 161x131cm

  • 강변 Riverside

    2018, Oriental paint on Korean paper, 41x53cm

  • 귀가 2 Going Home 2

    2018, Oriental paint on Korean paper, 73x53cm

  • 귀가 3 Going Home 3

    2018, Oriental paint on Korean paper, 53x41cm

  • 귀가 Going Home

    2018, Oriental paint on Korean paper, 53x41cm

  • 출근길 The Morning

    2018, Oriental paint on Korean paper, 53x41cm

  • 형아 A Spring Day

    2018, Oriental paint on Korean paper, 53x41cm

Press Release

아라리오갤러리 서울|삼청은 7월 5일부터 8월 19일까지 젊은 한국화 화가 좌혜선(1984~ )의 개인전 《가장 보통의 이야기》를 개최한다. 이번 개인전에는 작가의 작품세계를 관통하는 “먹고 사는 이야기”를 주제로 채색화 작품 7점과 처음 선보이는 15점짜리 목탄 드로잉 연작, 손으로 직접 쓴 짧은 소설 15점 등 37점이 전시된다.

좌혜선 작가는 장지에 분채를 밀도 있게 여러 겹 덧칠하고 다시 닦아내는 자신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먹고 살며 일하는 사람들의 삶의 이야기들을 그려왔다. 부엌의 풍경과 그 안에 있는 여성의 모습, 누군가를 기다리고 일을 하고 퇴근을 하는 사람들의 모습 등 생계와 가장 밀접한 현실뿐 아니라 사람 간 관계와 책임을 이야기함으로써 공감을 얻고 주목을 받았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지금까지 천착해오고 있는 사람들의 일상적 삶을 주제로 ‘가장 보통의 삶’이란 무엇일까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1층 전시장에서는 유난히 어두운 바탕의 채색화들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거리에 서있거나, 어딘가를 바라보고, 걸어가고 있지만 누구인지 명확히 알아볼 수는 없는 그림 속 인물들은 관람객으로 하여금 다양한 사연들을 추측하고 만들어나가도록 한다. 또한 현실과 기억 속 장소가 공존하는 풍경, 그리고 빛과 어두움의 강렬한 대비는 우리에게 평소 익숙한 장면을 낯설게 하며 풍부한 내러티브를 형성한다.

좌혜선은 지하 1층 전시장에서 작가로서 처음 시도하는 목탄 드로잉 연작 15점과 짧은 소설 작업 15점을 선보이며 시각언어를 넘어 문자언어로까지 이야기 전달 방식을 확장한다. 100호 크기의 종이에 반복해 선을 긋고 손으로 문질러 만들어진 흑백의 풍경 드로잉은 각각 단편적인 삶의 모습들을 이야기한다. 그러나 이들이 하나로 이어져 만들어진 가로길이 20미터에 달하는 거대한 파노라마 풍경과 인물들은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우리의 삶의 모습을 보여준다. 한편, 목탄드로잉과 함께 전시된 15편의 소설 작업들은 작가가 방문미술교사로서 가정집에 드나들었을 때 실제로 봤거나 전해 들은 이야기들을 바탕으로 쓴 짧은 1인칭 소설들이다. 각기 타인의 손을 빌어 쓰여진 이 이야기들은 <가장 보통의 이야기>라는 제목과 달리 결코 평범하지 않은 현실의 단면들을 실감나게 보여줌으로써 삶에 대한 역설적인 통찰을 제공한다. 드로잉과 소설 속 서로 다른 개인의 이야기들이 한 자리에 모여 들려주는 전체의 이야기는 우리가 속한 외롭고도 쓸쓸한 사회상 그 자체이기도 하다. 작가가 다양한 방식으로 보여주는 이야기들을 통해, 매일 무심코 사는 삶이면서도 사실은 가장 닿기 어려운 삶의 모습인지도 모를 ‘보통의 삶’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다.

좌혜선 작가는 제주에서 출생하여 성균관대학교 미술학과에서 동양화를 전공하고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2010년 제1회 개인전과 2015년 제2회 개인전을 개최했으며, 2010년 대만 국립국부기념관, 경기도 안산 단원전시관, 2012년 서울 이랜드스페이스, 2016년 아라리오뮤지엄 제주의 그룹전 등에 참여하였다.

전시제목가장 보통의 이야기 The Most Ordinary Stories

전시기간2018.07.05(목) - 2018.08.19(일)

참여작가 좌혜선

관람시간10:00am - 07:00pm

휴관일월요일 휴관

장르회화, 드로잉, 텍스트

관람료없음

장소아라리오갤러리 Arario Gallery (서울 종로구 북촌로5길 84 (소격동, 인곡빌딩)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연락처02-541-5701

Artists in This Show

아라리오갤러리(Arario Gallery) Shows on Mu:um

Current Shows

화살표
화살표